전체메뉴

donga.com

김숙 전 UN 대사 “강효상, 후배 경력 완전히 망가뜨려…반성 필요”
더보기

김숙 전 UN 대사 “강효상, 후배 경력 완전히 망가뜨려…반성 필요”

뉴시스입력 2019-05-27 10:13수정 2019-05-27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상 간 얘기 밖으로 나가면 신뢰 얇아지는 결과 가져와"
"비법적 획득 정보 합리화하기 위해 알 권리라 얘기"
"대사 판단으로 통화내용 보여줄 수 있지만 문제는 유출"

김숙 전 UN 대사는 27일 외교기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고교 후배인 현직 외교관에게 전달받아 외부에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정치인이 후배의 경력을 완전히 망가뜨렸다”고 말했다.

김 전 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렇게 말한 뒤 “모든 사람들이 내가 한 일이 어떤 결과를 가져 왔는가 하는 것에 대해 반성해야 될 필요가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통화 내용을 의도적으로 유출했다면 문제가 더 심각해지는 것이 아닌가’라는 사회자의 지적에 “의도나 과정은 별로 중요치 않다. 결과가 중요한 것”이라며 “기강 해이나 보안 의식이 굉장히 약해졌다. 이것은 국가 외교 안보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들에 있어서 치명적인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대사는 국익과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공개했다는 자유한국당 주장과 관련해선 “국민의 알 권리라고 하는 것은 수긍이 안 된다”며 “불법 또는 비법적으로 획득을 한 것을 공개하면서 자기 합리화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라고 얘기하는 것은 조금 잘못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또 “이번에 유출된 내용이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만한 그런 사안은 들어가지 않았다”면서도 “안보상 민감성이 있든 없든 간에 정상 간에 두 분이서 한 얘기가 바깥으로 나갈 정도면 상대방에서 우리 측에 대한 신뢰가 점점 얇아지게 되는 결과를 가지고 오는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사는 ‘주미대사만 볼 수 있도록 봉인된 내용을 대사관 직원 12명이 돌려보는 게 어떻게 가능하나’라는 사회자 질문에는 “대사가 판단하건대 대사관에서 고위직, 공사나 참사관이 봐야 될 필요가 있다고 한다면 대사의 판단 하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이걸 왜 외부에 유출하느냐. 그게 문제”라고 거듭 지적했다.

그는 이어 사회자가 ‘내부에서 12명 정도가 공유한 그 자체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보나’라고 묻자 “12명이 누구냐. 봐야 될 사람이 봤느냐 이거다”라며 “한 사람이 봐야 되느냐 열두 사람이 봐야 하느냐. 그 숫자 자체는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김 전 대사는 사회자가 ‘일각에서는 보수적인 대북관을 가진 외교관이 불만을 품고 벌인 일이라는 해석도 나온다’고 언급하자 “내부적으로 반발을 목적으로 그렇게 했다는 건 큰 일”이라며 “여태까지 그런 사안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까지 일반인들이 생각을 하게끔 만들어 놓은 외교부의 기강도 좀 문제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