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국 “권력기관 개혁의지, 2003년이나 지금이나 동일”
더보기

조국 “권력기관 개혁의지, 2003년이나 지금이나 동일”

뉴스1입력 2019-05-26 11:33수정 2019-05-26 11: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금은 국민 지지·당정청 협력 튼실…모든 것은 국민 힘으로 해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6일 권력기관 개혁과 관련한 2003년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의 말을 인용해 “당시나 지금이나 개혁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SNS에 “2017년 5월11일 민정수석비서관으로 부임하기 전후 읽었던, 2003년 1월23일 문재인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당시 만 50세)의 일문일답을 다시 읽는다”고 적었다.

조 수석은 당시 문재인 내정자가 “제도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라고 한 말을 인용했다.

조 수석은 “당시나 지금이나 개혁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라며 “그러나 지금은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은 훨씬 튼실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조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15일 개최된 ‘국정원 검찰 경찰 개혁전략회의’에서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눈높이까지 쉼 없이 개혁을 해나가야 합니다. (…) 모두 함께 지치지 말고 추진해갑시다”라고 말한 점을 들어 “결국은 모든 것은 국민의 힘으로 해결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