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통해 중동에 무기 80억 달러 판매 추진”
더보기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통해 중동에 무기 80억 달러 판매 추진”

뉴스1입력 2019-05-25 08:51수정 2019-05-25 14: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폼페이오 “의회 절차 우회는 이번 한 번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국가들에 수십억 달러어치의 무기 판매를 추진 중이라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란과의 긴장으로 인한 국가비상사태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미 행정부는 의회 위원회들을 상대로 무기 판매에 대한 의회의 긴 절차를 우회해서 약 80억달러어치에 달하는 22건의 무기 거래를 추진할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의회 보좌관들이 말했다.

일부 의원과 의회 보좌관들은 이번 주 초 트럼프 대통령이 무기통제법의 허점을 이용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무기 판매를 강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의회가 사우디에 레이시온사의 정밀유도병기를 판매하려고 했을 때처럼 무기 판매를 보류한 데 실망한 데 따른 대응조치라는 설명이다.

민주당 소속 밥 메넨데즈 상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의 장기적인 국가안보 이익에 대한 우선순위를 정하거나 인권을 옹호하는 데 실패하고 대신 사우디와 같은 권위주의 국가들에게 또다시 특혜를 주고 있는 점이 실망스럽다”면서도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상원 외교위원회의 소속이기도 한 메넨데즈 의원은 이 같은 무기 판매를 검토하는 의원 중 한 명이다.

공화당 소속의 외교위원장인 짐 리쉬 상원의원은 “대량의 무기 판매”를 추진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의도에 대한 공식적인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리쉬 상원의원은 성명에서 “이번 조치에 대한 법적 정당성과 관련 시사점을 검토하고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트럼프 행정부가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에 대한 무기 판매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무기 판매 지연으로 인해 이란이 야기한 불안정한 시기에 중동의 미국 동맹국들이 위험에 빠질 가능성이 더 커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로 장관은 성명에서 “미국의 무기 판매는 동맹국을 지원하고 중동 지역의 안정을 증진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로 장관은 무기 판매로 이들 국가가 이란을 저지하고 방어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폼페이로 장관은 “무기 판매에 대한 결정에서 의회를 우회하기로 한 결정은 ‘일회적인 일’라고 덧붙였다.

백악관과 국무부는 논평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