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른미래 내홍 어디까지…손학규, 하태경 공격하며 또 충돌
더보기

바른미래 내홍 어디까지…손학규, 하태경 공격하며 또 충돌

뉴스1입력 2019-05-24 16:38수정 2019-05-24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등 3인이 요구한 8개 안건 상정 모두 거부
지명직 최고위원 무효확인 소송 기각 등 영향 미친 듯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하태경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최고위원회 안건 상정을 또다시 거부했다. 자신에 대한 퇴진 요구에도 본격적으로 맞대응하는 등 당내 불협화음이 여과없이 노출되고 있다.

손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최고위원을 향해 “정치싸움을 제발 그만했으면 한다”며 “당이 공멸하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그동안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해 온 하 최고위원 등 3인은 Δ협의 없이 지명된 최고위원 및 정책위의장 등 임명 철회 Δ당헌·당규에 대한 해석 이견 시 최고위서 명확한 결론을 내리는 규정 Δ국회의원 의원정수 확대 거부 등 총 8건의 안건 상정을 요구했다.

하지만 손 대표는 이날 8건의 안건 중 단 한건도 상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하 최고위원 등 사퇴파에 대한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주요기사

손 대표의 이같은 행보는 하 최고위원이 제기한 바른미래당 지명직 최고위원 무효 확인 소송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이 모두 기각하는 등 본인이 더이상 불리할 것이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하 최고위원이 고령의 손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 당내에서 노인 비하성 발언 논란에 휩싸인 것도 영향을 미치는 모습이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한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는 아니다. 당 대표가 들면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는 등 그만큼 민주주의를 지키는건 어렵다”며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에 끊임없이 혁신 또 혁신해야 하는 게 정치인의 숙명”이라며 말한 바 있다.

이에 손 대표는 “하 최고위원이 어제 늦게 저희집까지 찾아와 사과했다. 그게 진심이라면 얼마든지 받아들인다”면서도 “하지만 정치인으로서 책임져야 하고 당인으로서도 책임을 면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바른미래당 살리기를 실천하는 전국위원장모임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인폄하 하 최고위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주장하는 당 안팎에서 하 최고위원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밖에도 손 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를 비판한 장진영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당 대표 비서실장에 임명하는 등 자신의 퇴진론에 맞선 ‘방어선’을 구축하고 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하지만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사퇴파의 공세도 여전하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국회 정상화의)캐스팅보트로서 국민과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지만 당 대표 진퇴문제로 고성이 오가는 등 국민 시선은 얼음장처럼 차갑다”며 “손학규 대표는 용퇴(勇退)를 거부했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해 더이상 잡음이 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손 대표는)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에 부의한 안건들을 논의하고 가부(可不)를 결정하는 게 온당한 당의 운영방식”이라며 “당 대표 혼자서 해석하고 그것을 거부하는 것은 민주적 운영 절차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당 대표가 의원정수 확대를 공개 천명하면서 바른미래당의 입장이 무엇인지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다”며 “100%연동형 비례대표제도에서 벗어나 준연동형 비례대표 제도로 패스트트랙에 합의한 것에 대한 연장선”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