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포스코 노조 움직임 심상찮다…‘50년 무노조 경영’ 깨고 첫 임단협
더보기

포스코 노조 움직임 심상찮다…‘50년 무노조 경영’ 깨고 첫 임단협

뉴시스입력 2019-05-24 10:40수정 2019-05-24 10: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측 12명·노조측 12명 등 24명 본교섭 참석
노조, 본교섭에 앞서 300여명과 대규모 출정식
"임금 7% 인상·상생과 참여·권익 향상이 목표"

지난해 대표교섭 노동조합을 출범한 포스코가 올해 사상 첫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 돌입한다. 50년간의 ‘무노조 경영’을 종료하고 나서는 첫 임단협 협상인 만큼 포스코의 위기 관리 능력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대표교섭단체인 한국노총 포스코노동조합(포스코 노조)은 이날 경북 포항에 있는 본사에서 ‘2019 임단협 본교섭’에 돌입한다.

본교섭에는 사측 교섭위원 12명, 노조측 교섭위원 12명 등 24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노조는 본교섭에 앞서 이날 포항제철소 1문에서 대의원과 조합원 등 300여명과 함께 대대적인 출정식을 가졌다.

노조는 이번 교섭이 포스코 노사가 벌이는 사상 첫 임단협 협상인 만큼 ‘상생과 참여의 노사문화 조성’과 ‘조합원 노동조건 향상’ 등을 교섭 목표로 내세웠다.

주요기사

이번 협상을 통해 상생과 참여의 노사문화 조성을 위한 노동이사제를 도입, 경영성과 배분제 개선 요구, 임금 피크·호봉 정지 폐지, 정년 연장과 정년 퇴직 연말 1회 실시, 상여금·수당의 통상임금 산입 등을 통한 조합원의 노동조건 향상 등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노조측의 설명이다.

포스코는 현재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산하의 복수 노조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9월 민주노총 포스코지회가 결성된 이후 기존 기업노조가 한국노총 계열 노조로 확대 출범하면서 한국노총 노조가 조합원수 과반수 지위 확보를 통해 대표 교섭권을 획득했다. 한국노총 소속 조합원 수는 현재 7000여명,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은 2500여명 수준이다.

김인철 포스코 노조위원장은 “한국노총 소속 노동조합이 대표교섭권을 갖고 있는 만큼 올해 임단협 출정식을 개최했다”며 “임금 7% 인상, 상생과 참여의 노동조합, 조합원 권익 향상 등을 위해 사측과의 교섭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