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휴지통]“경찰간부, 성폭력 예방교육중 성차별 발언”
더보기

[휴지통]“경찰간부, 성폭력 예방교육중 성차별 발언”

김재희 기자 입력 2019-05-24 03:00수정 2019-05-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군인권센터, 4분 분량 녹취 공개 “몸매 좋으면 남성들 성욕 느껴” 현직 경찰 간부가 의무경찰(의경)을 대상으로 성 인식 개선 교육을 하면서 성차별적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군인권센터는 23일 서울 마포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지방경찰청 제2기동단 부단장 김모 경정이 의경들에게 교육을 하며 ‘(여성이) 젊고 건강하고 몸매 좋으면 남성들 대부분 성욕을 느낀다’고 하는 등 성차별적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센터가 공개한 4분 분량 녹취에 따르면 김 경정은 지난달 11일 “남자는 씨를 뿌리는 입장이다 보니 성적 매력을 느끼는 범위가 다양하지만 여자는 정자를 받아 10개월 동안 임신을 했다가 애가 태어나면 주로 육아를 책임진다”고 발언했다. 김 경정은 소속 의경부대를 순회하며 성폭력 예방 교육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는 김 경정에 대한 엄중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서울경찰청은 “김 경정이 ‘교육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생물학적 내용을 인용해 언급한 것이지 성차별 의식을 조장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교육받은 의경의 진술 등을 검토해 상응하는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주요기사
#경찰간부#성차별 발언#성폭력 예방교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