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원책, 유시민 정치재개 여부 질문에 “100% 다시한다”
더보기

전원책, 유시민 정치재개 여부 질문에 “100% 다시한다”

뉴스1입력 2019-05-23 16:26수정 2019-05-23 16: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본인이 안하겠다고 해도 하도록 만든다”
“유시민 정치재개 공식화하면 진보좌파 진영 분열가능성 높아”
전원책 변호사/뉴스1 © News1

전원책 변호사는 23일 최근 관심을 모으고 있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정치재개설과 관련해 “100% 정치를 다시할 것 같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이날 경기 고양시 일산병원에 마련된 유 이사장 모친 빈소를 방문한 직후 뉴스1과 만나 ‘유 이사장이 정치를 다시 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본인이 안하겠다고 해도 하도록 만든다”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유 이사장이 정치권에 복귀하는 순간 진보 진영이 분열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 변호사는 “유 이사장이 정치재개를 공식적으로 하면 이른바 진보좌파 진영이 분열될 가능성이 높다”며 “유 이사장에 대한 호불호가 굉장히 강하고 적도 많이 만들어놨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유 이사장 부류와 친문부류의 성격이 틀리다”며 “(또한) 유 이사장 그룹하고 친문은 아니지만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그룹과는 더 많이 다르다. (왜냐하면) 유 이사장은 경제학을 해서 시장자유주의자”라고 말했다.

또한 “유 이사장과 나는 말하는 태도는 다르지만 성격이 참 비슷하다. 적을 많이 만든다”며 “아니꼬우면 못보는데 그러니까 자꾸 적을 만든다. 안 만들어 질 수 없다”고도 했다.

전 변호사는 ‘다시 여의도로 오지 않느냐’는 질문에 “내가 가면 피바람이 부는 줄 알기 때문에 안한다. 불러놓고 제 목이 날아갈 지경이니까 안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전 변호사가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서 해촉된 것을 빗댄 것으로 당시 그는 자유한국당의 혁신 과정에서 비상대책위원회와 이견을 보여 문자로 해촉을 당한 바 있다.

(서울·고양=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