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파나마 원주민이 美나이키에 이겼다…신제품 취소시켜
더보기

파나마 원주민이 美나이키에 이겼다…신제품 취소시켜

뉴시스입력 2019-05-23 10:21수정 2019-05-23 1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주민 부족 "나이키가 우리 전통문양 허가없이 도용"

나이키가 21일(현지시간) 신제품 ‘에어 포스 1’ 운동화의 발매를 취소한다고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앞서 푸에르토리코의 원주민들이 나이키가 자신들의 전통문양을 도용했다고 주장하고 나선데 따른 조치이다.

나이키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나이키 에어포스 1 ‘푸에르토리코 2019’의 원래 디자인 출처를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 사죄한다고 말했다.

나이키는 뉴욕시의 푸에르토리코의 날 행진을 기념하기 위해 당초 오는 6월 신제품을 발매할 계획이었다.

파나마의 7개 원주민들 가운데 하나인 구나족(族)은 소용돌이치는 듯한 화려한 색상의 ‘몰라’ 디자인을 전통적으로 사용해 왔다. 구나족은 나이키가 디자인 사용에 대한 승인을 받지 않고 자신들의 ‘몰라’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파나마 법률은 구나족의 몰라 디자인에 대해 지적재산권을 인정하고 있다.

구나족 지도자 벨사리오 로페스는 “우리는 몰라 디자인이 상업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반대한다. 우리는 나이키가 먼저 우리와 상의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반대한다”고 말했다.

로페스는 “몰라 디자인은 ‘어머니인 땅’을 대표한다. 왜냐 하면 몰라 디자인은 자연의 모든 것을 바탕으로 한 것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몰라 디자인은 단지 여성만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나마시티(파나마)=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