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최종구 “‘타다’ 이재웅, 무례·이기적” 직격 vs 李 “이분 왜 이러시나” 발끈
더보기

최종구 “‘타다’ 이재웅, 무례·이기적” 직격 vs 李 “이분 왜 이러시나” 발끈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22 14:54수정 2019-05-22 1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웅 타다 대표 페이스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근 택시 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타다'의 이재웅 대표를 향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하다"라고 직격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22일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타다 대표자가 하는 언행을 보면 경체 정책 책임자를 향한 비난을 멈추지 않고 택시 업계에 대해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국을 비난하고 업계에 대해 거친 언사를 사용한 건,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고 하는 것과 같다"라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택시 업계 종사자들은 기존의 법과 사회 질서 안에서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이다"이라며 "그분들에 대해 최소한의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의 동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라고 했다. 최 위원장이 소관업무와 직접 관련이 없는 타다의 이재웅 대표를 작심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이다.

이에 이재웅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며 "어찌됐든 새겨 듣겠습니다"라고 다소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 대표는 택시기사들의 분신이 잇따르자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 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글을 적었다.

또 19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정부를 향해 "타다가 없어지면 모든 일이 해결되는 거냐, 정부마저 ‘이기는 쪽 우리 편’이라는 자세로 손을 놓고 근본적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라며 쓴 소리를 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