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OECD,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6→2.4%로 낮춰…“노동생산성 향상 과제”
더보기

OECD,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6→2.4%로 낮춰…“노동생산성 향상 과제”

세종=김준일기자 입력 2019-05-22 00:59수정 2019-05-22 0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당초 예상한 2.6%보다 낮은 2.4%에 그칠 것이라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전망했다. 한국 정부가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로는 노동생산성 향상을 꼽았다.

OECD는 6일 내놓은 ‘2019년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3월 예상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한 데 이어 2020년 성장 전망치도 당초 2.6%에서 2.5%로 내렸다.

한국의 성장세가 부진한 것은 작년 중반부터 반도체 경기가 꺾인 데다 글로벌 교역이 둔화했기 때문이라고 OECD는 분석했다. 아울러 제조업 구조조정으로 투자와 고용이 위축된 것도 성장률 감소의 원인으로 꼽았다. 한국이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고 본 셈이다. 이미 한국의 1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4% 감소해 1분기 통계가 나온 22개 회원국 가운데 꼴찌였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려면 한국 정부가 노동생산성을 높여야 한다고 OECD는 제언했다. 과거 한국은 낮은 생산성을 장시간 노동으로 보완해왔지만 최근 주52시간제가 도입된 데다 일할 수 있는 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생산성 향상이 꼭 필요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어 확장적 재정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올해 편성된 추가경정예산으로 경제활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요기사

OECD는 한국의 성장 전망치를 내린 것과 달리 상당수 주요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유지하거나 높였다. 올해 미국 성장률은 3월 전망보다 0.2%포인트 높은 2.8%에 이를 것이라고 봤고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도 종전 1.0%에서 1.2%로 올렸다. 올 중국 성장률 전망치는 6.2%로 종전 예상과 같았다.


세종=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