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피 한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특별한 형제’가 된 두 사람을 이어준 것은…
더보기

피 한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특별한 형제’가 된 두 사람을 이어준 것은…

왕은철 문학평론가·전북대 교수입력 2019-05-21 15:20수정 2019-05-21 15: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술은 우리가 알고 있는 규범이나 제도를 공고히 하는 데 일조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그것을 해체하여 그 허상을 보여주기도 한다. 최근에 상영 중인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후자의 경우다. 영화는 우리가 알고 있는 가족의 의미를 해체하여 재구성한다. 가족이라는 틀은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 같지만 프랑스 철학자 자크 데리다의 말대로 그것의 견고함은 의외로 쉽게 무너진다. 구성원 중 하나에게 심각한 장애가 있을 경우에는 특히 그렇다.

영화는 두 장애인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의미의 가족이 해체되고 새로운 형태의 가족이 만들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후 강제로 복지원에 맡겨진 세하, 그리고 어렸을 때 수영장에서 어머니한테 버림을 받은 동구.

세하는 목 아래로는 아무것도 움직일 수 없는 지체장애인이고 동구는 대여섯 살 정도의 지능을 가진 지적장애인이다. 혈연적으로 아무 관계가 없는 두 사람을 이어주는 것은 깊은 트라우마와 장애다. 그래서 세하는 동구의 머리가 되어주고 동구는 세하의 손발이 되어준다. 그런 지 20년이다. 그들은 서로에게 가족보다 더 가족이 된다. 새로운 의미의 가족이 탄생한 것이다. 스토리의 말미에서 동구가 자기를 버렸던 어머니한테 돌아가 살다가 세하에게 돌아가는 것은 책임 때문이다. 세하는 자기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형이요 가족이니까.

세하와 동구가 살았던 가톨릭계 복지원 이름은 ‘책임의 집’이다. 그런데 그러한 책임의 집은 가족과 사회의 무책임을 전제로 한다. 수많은 세하와 동구가 거기에 살고 있는 것은 가족과 사회가 책임의 집 노릇을 제대로 못한 결과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나의 특별한 형제는 비난의 기색 없이 그 현실을 그저 조용히 비추며 그들의 상처를 다독인다. 영화는 사람들을 정상인과 장애인이 아니라 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분하면서 장애인을 스토리의 중심에 놓고 조용히, 정말이지 아주 조용히 우리의 성찰을 요구한다.

주요기사

왕은철 문학평론가·전북대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