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애완돼지 맞아?” 무게가 무려 300kg…잇단 민원에 보호시설行
더보기

“애완돼지 맞아?” 무게가 무려 300kg…잇단 민원에 보호시설行

뉴스1입력 2019-05-20 13:45수정 2019-05-20 1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동 아파트서 키우고 있는 애완용 돼지. 최근 몸집이 200~300㎏까지 불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독자제공) © 뉴스1

경북 안동의 한 아파트에서 몸무게 300㎏짜리 돼지 구출작전이 펼쳐진다.

20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3년 전 아파트 주민 A씨가 애완용으로 구입한 돼지의 몸집이 최근 300㎏ 가까이 불어나 ‘냄새가 난다’는 등 크고 작은 민원이 잦아졌다.

A씨가 수차례 화물차를 이용해 돼지를 밖으로 끄집어내려 했지만 엄청난 크기 때문에 소용이 없었다.

성인 남성 2~3명이 달려들어도 몸집이 커질대로 커진 돼지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A씨가 소방당국에 의뢰해 구조대원들과 사다리차를 동원했지만 창 문턱이 높아 실패했다.

고민 끝에 안동시는 맞춤형 들 것을 제작하고 성인 남성 5~6명의 도움을 받아 오는 23일쯤 돼지 구출작전을 펴기로 했다.

돼지 구출작전은 수의사가 마취제를 투약한 후 특별 제작된 들 것에 실어 옮긴 뒤 동물보호시설로 보내는 것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민원이 들어왔을 때 황당했는데 직접 돼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옮기는 과정에서 돼지가 다치지 않도록 해야 하기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안동=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