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류현진 또 괴력투…시즌 6승 달성·방어율 ML 전체 1위
더보기

류현진 또 괴력투…시즌 6승 달성·방어율 ML 전체 1위

뉴시스입력 2019-05-20 05:32수정 2019-05-20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
평균자책점 1.52…메이저리그 전체 1위
올해 첫 원정 승리 신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6승 달성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최근 2경기 연속 선발승을 거둔 류현진은 또다시 승리를 챙겼다. 시즌 6승째(1패)를 수확했고, 올해 원정경기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펼친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72에서 1.52로 끌어내렸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부문 1위로 올라서며 기염을 토했다.

주요기사

이날 류현진은 경기 초반부터 포심·투심·컷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선보였다. 1회부터 5회까지 매회 주자를 내보냈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앞세워 신시내티 타선을 봉쇄했다. 스트라이크 존을 폭넓게 활용하는 제구력 역시 돋보였다. 포수 러셀 마틴과의 호흡도 좋았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조이 보토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선젤에게 도루를 허용했다. 이어 에우제니오 수아레즈에게 볼넷을 내줘 1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다음타자는 다저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야시엘 푸이그였다. 류현진은 푸이그를 2구 만에 2루수 앞 병살타로 잡아내 실점 위기를 넘겼다.

2회 역시 호투가 이어졌다. 1사 후 제시 윈커에게 몸쪽 커브를 공략당해 우전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호세 페라자 1구 만에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커트 카살리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해 가볍게 이닝을 마감했다.

류현진은 3회 1사 후에도 센젤에게 안타를 내줬다. 이후 포수의 패스트볼로 선젤에게 2루로 내보냈다. 다시 실점 위기에 놓인 류현진은 보토에게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던져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수아레즈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몸쪽 컷패스트볼로 수아레즈에게 범타를 유도했다.


류현진은 4회 역시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내고도 실점을 기록하지 않았다. 선두타자 푸이그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낸 뒤
호세 이글레시아스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이어 윈커를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지만, 이글레시아스가 2루로 진루했다. 곧바로 페라자를 3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컷패스트볼을 낮게 제구해 땅볼을 이끌어냈다.

5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사 후 대타 필립 어빈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까다로운 타자 센젤을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낸 후 보토 역시 92마일짜리 직구로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6회 들어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첫 타자 수아레즈를 우익수 뜬공, 푸이그를 투수 앞 땅볼로 잡아냈다. 이어 이글레시아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2-2에서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7회에도 등판한 류현진은 윈커와 페라자를 범타로 처리한 후 카살리를 낙차 큰 커브로 삼진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8회 타석에서 교체됐다.

류현진의 투구수는 88개(스트라이크 59개)였고, 최고구속은 93마일(150㎞)을 찍었다.

류현진은 타석에서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059로 낮아졌다.

다저스는 2회초 선취점을 올렸다. 1사 후 코리 시거의 볼넷과 알렉스 베르두고의 2루타를 묶어 1점을 올렸다.

3회 1점을 추가한 다저스는 7회 코디 벨린저의 투런 홈런, 8회 마틴의 솔로 홈런에 힘입어 5-0으로 달아났다. 다저스는 9회 3점을 보태 8-3으로 완승을 거뒀다.

다저스는 시즌 31승 17패를 기록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질주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