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신임 청와대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 임명
더보기

文대통령, 신임 청와대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 임명

문병기기자 입력 2019-04-25 11:19수정 2019-04-25 1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민정 신임 대변인. 동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신임 대변인으로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40)을 임명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29일 고가 건물 투자 논란으로 사퇴한지 약 한달 만이다.

윤도한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임 고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로서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와 잘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신임 대변인은 서울 출신으로 분당고와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뒤 KBS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고 대변인은 대선을 앞둔 2017년 1월 KBS를 떠나 문 대통령의 ‘인재영입 1호’로 대선 캠프에 합류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모교인 경희대에서 대담집 ‘대한민국에 묻는다. 문재인이 답하다’ 북콘서트에서 고 대변인 영입을 밝히며 “고 아나운서가 KBS 새 노동조합에서 공정방송, 언론 자유를 위해 애를 많이 썼다”고 밝힌 바 있다.


고 대변인이 2월 비서관으로 승진한데 이어 두 달 만에 다시 ‘대통령의 입’인 청와대 대변인으로 고속승진 것은 문 대통령의 신임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청와대는 비서관급 내부 인사의 수평이동과 언론인 출신 외부영입을 저울질했으나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고 대변인 발탁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아나운서 출신 여성 대변인으로는 노무현 정부에서 초대 대변인을 지낸 송경희 전 대변인이 있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송 전 대변인은 당시 54일 만에 자진사퇴해 최단기간 대변인으로 남아 있다. 이에 따라 고 대변인이 아나운서 출신 여성 대변인의 ‘잔혹사’를 넘어설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고 신임 대변인은 그간 부대변인을 지내면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일정을 주로 담당했으며 김 전 대변인 사퇴 이후 한정우 부대변인과 함께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맡아왔다.

윤 수석은 “아나운서 출신이라고 해서 정무감각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편견”이라며 “고 대변인은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정무감각을 많이 키웠고 탁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부대변인 2인 체제를 유지하기로 하고 조만간 고 대변인 발탁으로 공석이 된 부대변인을 충원할 예정이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