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총리 경호원, 출근길 지하철서 여성폭행 40대 제압
더보기

이낙연 총리 경호원, 출근길 지하철서 여성폭행 40대 제압

뉴스1입력 2019-04-23 11:51수정 2019-04-23 1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분 나쁘게 쳐다봤다”며 폭행…관할서 인계
© News1DB

지하철에서 여성승객을 폭행하던 40대 남성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수행경호를 맡은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23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22일) 폭행 혐의로 A씨(48)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22일 오전 5시36분쯤 종로3가에서 안국역 방면으로 가던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여성승객에게 욕설을 하고 얼굴을 발로 걷어차며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총리공관으로 출근 중이던 국무총리공관파견대 수행경호팀 이조윤 경장(30)이 피해자 맞은편에 앉아 있던 중 이를 발견했다. 이 경장은 A씨를 제압해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안국역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피해자와 A씨를 인계했다.

주요기사

이 경장은 지난 1월부터 이낙연 국무총리의 경호를 맡고 있다. 2015년 4월 임용돼 중부경찰서 광희지구대, 서대문경찰서 연희파출소를 거쳤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승객이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보고 고개를 돌린 것에 화가 나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05년부터 조울증으로 정신과 진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