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막례 할머니 입담에 반한 유튜브CEO
더보기

박막례 할머니 입담에 반한 유튜브CEO

곽도영 기자 입력 2019-04-23 03:00수정 2019-04-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독자 80만명의 70대 스타 유튜버, CEO 직접 방한 동영상 함께 찍어
지난달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오른쪽)와 수전 워치츠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가 만나 꿈과 워킹맘으로서의 애환 등의 이야기를 나눴다. 유튜브 제공
“나는 지금 꿈은, 요 무릎이 안 아팠음 좋겠어잉. 꿈은 무장무장(‘점점 더’의 전라도 사투리) 변하더라고∼. 요즘 수전은 꿈이 뭐데요?”

걸쭉한 말투로 70대 할머니가 묻자 금발의 최고경영자(CEO)가 머뭇거렸다.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거예요. 할머니처럼요”라는 답변이 나왔다.

21일 인기 스타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73)의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이 화제가 됐다. 지난달 유튜브 CEO인 수전 워치츠키(51·여)가 직접 박 할머니를 찾아 ‘박막례 쇼’를 콘셉트로 이야기를 나눈 영상이었다.

박 할머니는 구독자 80만 명을 넘어선 유튜브 스타다. 지난해 구글 개발자회의에 한국 대표로 초대받아 미국 캘리포니아의 구글 본사를 방문하기도 했다. 당시 “수전(워치츠키 CEO) 못 봤소잉?” 하며 여기저기에 묻고 다녔던 장면이 화제가 되자 그가 직접 한국을 찾아온 것이다.

주요기사

세대와 조국은 다르지만 두 사람은 모두 ‘워킹맘’이기도 하다. 박 할머니가 “애 셋을 두고 파출부 일을 하다 보면 그 집 애들과 우리 애들이 비교돼서 힘들었다. 어떻게 이 큰일을 다 하시냐”고 묻자 워치츠키 CEO는 “나도 애 다섯의 엄마다. 아이들을 키우며 다음 세대가 유튜브를 어떻게 쓰는지 많이 배운다”고 말했다. 또 “(퇴근해서) 밤늦게까지도 장난감 떨어진 거 줍고, 일은 끝이 없다. 심지어 여기서도 애들이 저한테 문자를 보내 숙제에 관해 물어보고 있다”며 웃었다.

인터뷰를 마친 워치츠키 CEO가 박 할머니에게 김밥 싸는 법을 배우기도 했다. 김밥 김에 더듬더듬 밥을 올리는 워치츠키 CEO를 보고 박 할머니는 “잘혀, 잘혀” 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워치츠키 CEO는 “박 할머니가 유머감각과 통찰력이 있어서 세대를 아울러 인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박막례 할머니#유튜브#유튜브 ceo#워킹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