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WSJ “삼성전자, 결함 논란 불거진 ‘갤럭시 폴드’ 미국 출시 연기”
더보기

WSJ “삼성전자, 결함 논란 불거진 ‘갤럭시 폴드’ 미국 출시 연기”

손택균 기자 입력 2019-04-23 01:15수정 2019-04-23 01: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의 미국 시장 출시 일정이 최근 불거진 디스플레이 결함 논란으로 인해 연기됐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WSJ은 “26일로 예정됐던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미국 출시 일정이 다음달 이후로 연기됐다”며 “이 제품의 사전 체험자 리뷰에서 스크린 디스플레이 결함이 지적된 것이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사전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갤럭시 폴드 제품을 받은 이들 중 일부는 “사용 1¤2일 만에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 스크린에 줄이 간 듯 보이는 현상 등을 겪었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23일 중국 홍콩, 24일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갤럭시 폴드 미디어 브리핑 행사도 연기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