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홋카이도 호텔 화재로 韓관광객 13명 경상…전원 퇴원
더보기

日홋카이도 호텔 화재로 韓관광객 13명 경상…전원 퇴원

뉴시스입력 2019-04-20 13:17수정 2019-04-20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홋카이도의 한 온천호텔에서 20일 새벽 화재가 발생해 한국인 관광객 13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전원 퇴원했다.

20일 현지 언론 홋카이도신문은 이날 오전 2시15분께 홋카이도 노보리베츠시에 있는 ‘노보리베츠 세키스이테이’ 온천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13명의 한국 관광객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연기를 마신 한국 관광객 1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위험이 없었다고 부연했다.

마이니치신문은 경상을 입은 13명의 한국 관광객들은 이날 아침에 체크아웃하고 다른 관광지로 향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외교부는 이번 화재로 “우리 국민 투숙객 중 일부가 연기를 마시고 대피 과정에서 경미한 부상을 입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며 “오전 9시 기준으로 연기흡입자 및 부상자는 병원 진료 후 전원 퇴원했다”고 밝혔다.

또한 “주삿포로총영사관은 사건 접수 즉시 공관직원을 화재 현장에 파견해 호텔과 현지 소방당국을 통해 한국 국민의 피해 상황 및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여행사 측과 향후 대책을 협의하는 등 영사조력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화재 당시 이 호텔에는 163명이 투숙하고 있었고 약 50명이 긴급 대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층 기계실에서 시작된 불은 일부 시설을 태우고 1시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화재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노보리베쓰는 온천 관광지로 유명한 지역이다. 1964년에 개업한 이 호텔은 이 지역 대표 온천 호텔 중 하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