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자들에 딸 대신 논문 쓰고 봉사활동 하게 한 교수
더보기

제자들에 딸 대신 논문 쓰고 봉사활동 하게 한 교수

김윤종기자 입력 2019-03-25 17:01수정 2019-03-25 2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의 한 명문대 교수가 제자인 대학원생들에게 딸의 연구 과제와 봉사활동을 대신하도록 한 ‘갑질’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해당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의 입학비리 특별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성균관대 A 교수는 2016년 자신의 딸인 B 씨가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학부생 연구프로그램’에 제출할 동물실험을 자신의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들에게 대신하게 했다.

B 씨는 대학원생들이 작성한 이 연구과제 보고서로 당시 우수연구과제상을 수상했다. 또 A 교수는 해당 연구결과를 토대로 대학원생들에게 딸의 논문을 대신 작성케 했다. 대필 논문은 2017년 5월 인용색인지수(SCI)급 저널에 B 씨가 단독저자로 실렸다.

대학원생들은 B 씨의 봉사활동도 대신해야 했다. A 교수는 제자들에게 딸을 대신해 시각장애인 점자입력 등 54시간 봉사를 대신 하게 하고, 사례금 50만 원을 줬다. B 씨는 A 교수 제자들이 만들어 준 논문, 봉사활동 등을 바탕으로 지난해 서울의 한 치의학전문대학원에 합격했다.

주요기사

A 교수는 B 씨가 고등학생일 때도 대학원생들을 동원했다. 2013년 8월 한국교육개발원이 주관한 국제청소년학술대회에서 B 씨가 발표한 논문자료 역시 A 교수의 제자들이 만들었다. B 씨는 이 대회에서 우수상을 받았고, 해당 경력을 인정받아 서울의 주요 대학 중 한 곳에 과학인재특별전형으로 합격했다.

교육부는 이런 조사 내용을 성균관대에 통보하고 A 교수 파면을 요구했다. 교육부 관계자는“조사는 지난해 말 제보로 이뤄졌다”며 “B 씨의 치의전원 입학이 취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A 교수와 B 씨를 검찰에 수사의뢰할 예정이다. 또 A 교수의 아들인 C 씨가 대학원에 입학할 때 비슷한 갑질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의뢰했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