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드론 날려 미세먼지 측정…공공 분야 드론 운용 인력 늘린다
더보기

드론 날려 미세먼지 측정…공공 분야 드론 운용 인력 늘린다

뉴스1입력 2019-03-25 11:01수정 2019-03-25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토부, 2019년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
© 뉴스1

정부가 공공 분야 드론 운용 인력을 늘린다. 미세먼지 측정을 비롯해 안전, 치안, 국방 등 다양한 분야의 현장 인력을 확충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5일 ‘2019년도 공공 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양성사업은 지난 2017년 마련한 드론 산업발전 기본계획의 일환이다. 기본 비행 교육에서 영상 편집, 재난지역 특수 비행 등 즉시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 교육이다. 국토부는 2021년까지 공공 분야에서 드론 4000대를 활용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소방, 경찰, 해경, 국토조사 분야에서 임무특화 교육을 통해 100여명을 운용 인력을 양성했다. 올해는 교육 대상을 300여명으로 늘리고 해당 분야도 10개로 확대한다. 특히 미세먼지 측정과 같이 국민 관심사가 높은 분야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오원만 국토부 첨단항공과장은 “올해 다양한 공공분야 기관의 활용도를 높여 드론 시장이 선순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