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 104세 할머니 경찰에 체포…“죽기 전 버킷리스트”
더보기

英 104세 할머니 경찰에 체포…“죽기 전 버킷리스트”

뉴시스입력 2019-03-21 12:26수정 2019-03-21 12: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정말 멋진 소원"

영국 서부 브리스톨 지역의 노인복지시설에서 단 한 번도 범죄를 저지른 적 없는 100세 넘은 노인이 경찰에 체포됐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 뉴스는 경찰 당국이 104살 노인 앤 브로큰브로우가 자신이 거주 중인 노인복지시설에서 결박 해 경찰차로 끌고 갔다고 보도했다.

브로큰브로우는 웃으며 기뻐했다. 이는 바로 복지시설의 이벤트였던 것. 그녀가 거주하는 요양원은 최근 거주 중인 노인들을 상대로 가장 원하는 것을 적어 제출하도록 했다.

치매를 앓고 있는 브로큰브로우는 “내 소원은 체포되는 것이다. 104년을 사는 동안 나는 한 번도 법을 어긴 적이 없다”고 썼다.

주요기사

브로큰브로우를 위해 경찰들은 수갑을 챙기고, 경찰차를 동원해 요양원으로 출동했다.

브로큰브로우는 “멋진 하루를 보냈다. 정말 재밌었다. 살면서 이런 경험은 없었다. 그들은 수갑을 채웠다”고 말했다.

범인이 된 기분이 어땠냐고 묻자 그는 “경찰은 내내 매우 친절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요양원 측은 페이스북에 “마법같은 일이 일어났다”며 “104살의 선량한 시민은 체포라는 소원을 이뤘다. 이는 그가 늘 경험하고 싶었던 것이다”고 썼다.

브로큰브로우를 체포한 경찰은 “그는 내가 체포한 사람 중 가장 나미가 많은 사람이다”며 “그는 내내 웃고 있었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