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친일파 발언 규탄” 나경원 지역구 사무실 점거 6명 석방
더보기

“친일파 발언 규탄” 나경원 지역구 사무실 점거 6명 석방

뉴시스입력 2019-03-20 23:13수정 2019-03-20 2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친일파적 망언을 했다며 지역구 사무실을 점거, 농성한 대학생들이 20일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이날 한국대학생진보연합회원 6명을 퇴거불응 혐의로 연행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부터 오후 6시16분께까지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나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을 나가달라는 직원들의 요청에 응하지 않은 채 점거농성을 벌인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최근 나 원내대표가 “반민 특위로 국론이 분열됐다” 등 친일파적 발언을 일삼았다며 항의차 면담 요청을 위해 사무실을 방문했다.

주요기사

이들은 사무실 직원들에 의해 면담이 거절당하자 “나 원내대표와 면담할 때까지 나가지 않겠다”며 사무실에 남았고, “‘아베 수석대변인’ 나경원은 사퇴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사무실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들을 연행했다.

나 원내대표의 면담 요청 거절과 관련, 의원실 관계자는 “요청을 전달 받은 후 지금 당장은 본회의 및 의원 총회 일정 때문에 어렵다고 전했다”며 “차후 일정 확인 후 면담 여부에 대해 답을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9시40분께 연행된 6명 전원을 석방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추가 조사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