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교 내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인식표 부착 추진
더보기

학교 내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인식표 부착 추진

뉴스1입력 2019-03-20 09:30수정 2019-03-20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관련조례안 대표발의
© 뉴스1

경기도의회가 학교 내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인식표를 부착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다.

전범기업은 대일항쟁기(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기업으로서 우리 국민에 대한 강제동원 등으로 생명·신체·재산 등의 피해를 입힌 기업 등을 지칭한다.

20일 황대호 의원(민주·수원4)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 표시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발의해 오는 26일부터 개회하는 제334회 임시회에 제출했다.

조례안에는 총 27명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이름을 올렸고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25명, 정의당 1명, 자유한국당 1명이다.

주요기사

황 의원은 조례안 적용 대상을 경기도교육청 본청, 직속기관, 교육지원청과 교육감 소관 각급 학교에서 보유하고 있는 20만원 이상의 제품으로 규정했다.

국무총리실에서 발표한 전범기업 299개 중 현존하는 전범기업은 284개이다.

조례안에서는 이들 전범기업 제품에 대해 학생 및 교직원이 인식할 수 있도록 명확하게 부착하도록 규정했다.

인식표에는 ‘본 제품은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입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설명이 포함돼 있다.

황 의원은 “일부 일본 기업들은 반세기가 지난 지금까지 공식적인 사과나 배상은커녕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는데 협조하고 있다”며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과 교직원들의 경각심을 위해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에 인식표를 부착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조례안 취지를 설명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