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정농단’ 안종범, 구속 기간 끝나 석방
더보기

‘국정농단’ 안종범, 구속 기간 끝나 석방

김예지 기자 입력 2019-03-19 03:00수정 2019-03-19 03: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 농단 사건에 연루돼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던 안종범 전 대통령정책조정수석비서관(60·사진)이 구속 기간 만료로 19일 새벽 석방됐다. 안 전 수석이 풀려난 건 2016년 11월 구속 수감 된 이후 약 2년 4개월 만이다.

대법원은 18일 안 전 수석비서관에 대해 구속 취소 결정을 내렸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법원은 항소심과 상고심에서 2개월 단위로 3차례, 최대 6개월까지 구속할 수 있다. 안 전 수석 사건은 지난해 9월 대법원에 접수됐으며, 19일 구속 기간이 끝난다.

안 전 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67·수감 중), 최순실 씨(63·수감 중)와 공모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기업 대표 등으로부터 미르재단에 486억 원, 케이스포츠재단에 288억 원을 내도록 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부부로부터 49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도 있다.

안 전 수석은 1심에선 징역 6년에 벌금 1억 원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에서 뇌물 혐의 중 일부가 무죄로 판단되면서 징역 5년에 벌금 6000만 원으로 감형됐다. 안 전 수석 사건의 직권남용 혐의는 현재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심리하고 있다.

주요기사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국정농단#안종범#석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