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황교안·정갑윤 아들도 KT 근무…KT새노조 “채용비리 캐야”
더보기

황교안·정갑윤 아들도 KT 근무…KT새노조 “채용비리 캐야”

뉴스1입력 2019-03-18 11:09수정 2019-03-18 1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 전 임원 “지역본부에 지방 유력 정치인 자녀들 인턴입사 수두룩”
지난 1월14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서울 광화문 KT사옥 ,경기도 성남시의 KT 본사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19.1.14/뉴스1 © News1

KT의 전 인재개발실장 임원 A씨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특혜채용한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유력 정치인 자녀들이 잇따라 KT에서 근무했다는 정황이 노조를 통해 폭로돼 관심이 집중된다.

KT 새노조는 18일 긴급 성명서를 내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녀뿐만 아니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은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 재직시절 KT 법무실에서 근무했고, 4선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도 아들이 KT의 국회담당 부서에서 근무했었다”고 폭로했다.

KT 새노조는 “김성태 딸 채용비리 당시 6명이 추가로 더 있었다는 의혹은 물론이고, 300명 공채에 35명이 청탁이었다는 보다 구체적 증언도 나왔다”면서 “(청탁자 중 자질이 되지 않는 사람을) 면접에서 탈락시킨 면접위원이 징계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복수의 KT 내부자들도 전임 이석채 회장 시절부터 정치권의 채용 청탁이 공공연하게 이뤄졌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 전직 KT 임원은 “지난 2008년, 당시 이석채 전 회장이 신입사원 공개채용 외에도 경력직과 인턴을 대거 채용하면서 유력인사 지인들이 줄줄이 입사했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면서 “특히 KT는 과거 인턴채용을 거의 하지 않았지만, 이석채 전 회장이 채용방침을 변경해 인턴 채용을 크게 확대하면서 이 과정에서 지방 유력의원의 자녀들이 KT의 지역본부 등에 입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서울 본사 근무는 엄정한 채용절차를 거쳐야 하고 감시도 심하지만 지역본부는 감시가 전혀 이뤄지지 않아 지역본부를 거치는 방식으로 채용이 된 사람도 많다”고 덧붙였다.

인턴이라 하더라도 KT 신입사원과 거의 동일한 방식으로 채용이 진행된다. 경쟁률도 높고 인턴 채용 후 정직원 전환을 위한 평가도 까다로웠다는 것이 이 임원의 설명이다.

그럼에도 유력 정치인 자녀가 채용이 됐다는 것은 ‘상당한 압력’이 아니고서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직원들은 답했다.

또다른 KT 관계자는 “인턴을 채용하는 과정도 신입사원 공채와 동일한 프로세스로 진행되는 ‘바늘구멍 채용’이었다”면서 “당시 연간 30명 정도 인턴을 채용했었다”고 말했다.

이런 엄격한 채용 과정에서도 몇몇 인물들은 유력인사 지인이라는 것이 소문이 나면서 사내에서도 말이 있었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KT 새노조는 “KT의 이러한 구조적 정치유착은 이명박 정부 낙하산 이석채 회장 시절부터 크게 심해져서, 박근혜 낙하산 황창규 현 회장에 이르기까지 변함 없이 유지되고 있다”며 “낙하산 KT 경영진의 정치적 줄대기와 그 수단으로 전락한 채용비리, 그리고 그 결과로서의 통신경영 소홀과 통신대란은 결코 별개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오는 4월4일로 예정된 KT 청문회에서 채용비리 등 경영전반을 다루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새노조는 “검찰은 즉각 김성태 의원과 그밖에 의혹이 쏟아지고 있는 유력 정치인 자녀 채용비리 문제를 수사하고, KT 이사회 역시 채용비리 자체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