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처 폭행 혐의 40대, 경찰서 유치장서 피 토하고 숨져
더보기

전처 폭행 혐의 40대, 경찰서 유치장서 피 토하고 숨져

뉴스1입력 2019-02-18 14:26수정 2019-02-18 1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사인 확인 위해 부검 진행키로
경찰로고 © News1

40대 남성이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지 9시간 만에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18일 경기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0분께 경찰서 내 유치장에서 피를 토하는 이모씨(46)를 근무자가 발견해 심폐소생 등 응급처치를 했으나 숨졌다.

이씨는 전날인 17일 오후 9시10분께 평택시 소재 이혼한 전 부인의 집에서 전처에게 폭력을 휘둘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서로 이송된 이씨는 조사를 받고 신체검사 후 18일 오전 12시10분께 유치장에 입감됐다.

주요기사

경찰은 입감 시 신체검사에서는 특이사항이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이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평택=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