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외교부 ‘문희상 의장에 철회 권고할 뜻 없다’… ‘日王사죄’ 발언 관련 日정부 공세 일축
더보기

외교부 ‘문희상 의장에 철회 권고할 뜻 없다’… ‘日王사죄’ 발언 관련 日정부 공세 일축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2-13 03:00수정 2019-02-13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베 “극히 유감… 철회해야”
文의장 “불필요한 논쟁 원치않아”
외교부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왕 사과’ 발언으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이 반발한 것에 대해 발언 철회를 권고할 뜻이 없다고 일축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앞으로도 과거사 문제는 과거사 문제대로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 한일 양국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갈 길이 먼 한일관계 속에서 일본이 또 하나의 걸림돌을 만들어내는 움직임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이다.

이에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문 의장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야당 의원의 질의에 “이건, 정말로 놀랐다. 너무나 부적절한 발언으로 극히 유감”이라고 답했다. 이어 “한국에 외교 루트를 통해 엄중하게 항의했고, 사죄와 철회를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도 이날 예산위원회에 이어 정례 기자회견에서도 “극히 무례하고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재차 강조했다. 일본 정부 차원에서 문 의장의 발언을 새로운 갈등의 소재로 삼기 위해 집중적인 공세에 나선 모습이다.

문 의장은 앞서 8일 공개된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 혹은 나로서는 곧 퇴위하는 일왕이 (사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현 아키히토(明仁) 일왕에 대해 “전쟁 범죄 주범의 아들 아니냐. 그분이 한번 할머니들의 손을 잡고 ‘정말 미안하다’라고 한마디 하면 (문제가) 깨끗하게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문 의장은 11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의 한 호텔에서 한국 기자들과 만나 “책임 있는 지도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중요하다는) 취지였다. 한일 양국 간 불필요한 논쟁을 원하지도 않고, 일어나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외교부#위안부 문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