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육해공 군번 모두 받은 ‘진짜 사나이’
더보기

육해공 군번 모두 받은 ‘진짜 사나이’

손효주 기자 입력 2019-01-19 03:00수정 2019-01-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육군 1항공여단 오지성 준위, 해병대-공군 거쳐 헬기 조종사로
육해공군에서 모두 군번을 받은 군인이 탄생했다. 500MD 헬기 조종사로 활약하게 될 오지성 육군 준위(31·사진)가 그 주인공이다. 오 준위는 7개월여의 조종사 교육훈련을 마친 뒤 18일 충남 논산 육군항공학교에서 열린 항공운항 준사관 임관식에서 준위로 임관했다. 육해공군 군번을 모두 받은 사례가 처음은 아니지만 매우 이례적이다.

오 준위는 2007년 해병대 부사관으로 임관한 뒤 2013년 중사로 전역했다. 이후 같은 해 공군 부사관으로 재입대했다가 지난해 육군 항공운항 준사관 과정에 지원했다. 12년 만에 육해공군을 모두 거친 것. 공격헬기부대인 육군 1항공여단 조종사로 임무를 수행하게 될 오 준위는 “오랜 시간 꿈꿔오던 육군 항공 조종사로 임관하게 돼 영광”이라며 “헌신, 정직, 전문성을 겸비한 조종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주요기사
#오지성 준위#헬기 조종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