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카콜라’ 첫방송 洪 “김정은 무상으로 답방 안할 것” 文대통령 체코 방문에 의문
더보기

‘홍카콜라’ 첫방송 洪 “김정은 무상으로 답방 안할 것” 文대통령 체코 방문에 의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8 13:13수정 2018-12-18 14: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카콜라TV’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튜브 방송을 시작했다.

홍 전 대표는 18일 유튜브 'TV홍카콜라'를 통해 정치 활동을 재개했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구독자는 1만5800여명이다.

이날 올린 영상에서 홍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의 체코 방문에 의문을 제기했다.

홍 전 대표는 "김정은 일가의 해외 비자금을 담당하고 총괄하던 김평일이 체코 북한 대사로 있다. 체코는 북한과 밀접한 관계다. 현재도 북한에 대한 채권이 627만 달러나 있을 정도로 두 나라는 긴밀한 거래 관계에 있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북이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에 통일부 공식자료로 발표된 68억 달러를 지원 받았고 정상회담 대가로 비밀리에 지원받은 돈도 5억 달러가 있다"라며 "북은 절대 무상으로 정상회담을 해주지 않는다. 나는 무상으로 답방도 해주지 않을 거라 본다"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 문제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시간이 지나야 밝혀질 거다. 과거처럼 은행을 통해 북에 현금 전달은 미국의 경제 제재 때문에 불가능할 것이다. 그러면 남은 건 현찰이다. 과연 어떤 거래가 이루어졌는지 문재인 정부가 힘이 빠질 때 본격적으로 조사해볼 것"이라고 예고했다.

홍 전 대표는 "아르헨티나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풀 어사이드 회담을 하며 김정은 신변보장을 받았고, (문 대통령은) 기쁜 나머지 비행기에서 기자들에게 긴급하게 답방 이야기를 한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자신의 정치 복귀를 가장 반대하는 집단은 북한,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북측에서는 매일 저를 비난하고 욕하고 있다. 그만큼 비난한다는 건 제가 자기들의 정책에는 맞지 않는 사람이라는 게 분명하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로 비난하는 집단이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이다. 나는 이해가 안 가는게 남의 당에서 어떤 특정인이 복귀하든 말든 반대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라며 "제가 복귀하면 거기(바른미래당)에 정치적으로 사망할 사람이 많다. 민주당, 정의당도 겁 나는 거고"라고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