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화속의 서울]‘여자,정혜’와 신수동
더보기

[영화속의 서울]‘여자,정혜’와 신수동

입력 2005-04-15 18:04수정 2009-10-09 0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혜(김지수)는 원고를 소포로 부치러 우편취급소를 자주 찾는 작가 남자(황정민)에게 연모의 감정을 느낀다. 영화 ‘여자, 정혜’는 신수동 우편취급소와 그 주변 거리에서 절반 이상을 촬영한 ‘신수동 영화’다.권주훈기자

동네의 작은 우편취급소에서 소포를 부치고 나오는 남자를 취급소 여직원이 따라간다.

“저, 잠깐만요!”

“아, 네. 뭐 잘못된 거라도….”

“아니 그게 아니고요…. 저 오늘 저녁 저희 집에 오셔서 같이 식사하지 않을래요? 그냥 저희 집에 고양이가 있는데 한번 보여드리고 싶어서요.”

어이없어하는 남자.

서울 마포구 신수동 우편취급소에서 일하는 정혜(김지수)는 말이 없는 여자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우편물을 접수하고 정리하다 집에 가면 혼자 홈쇼핑 TV를 본다. 가끔 동료들과 호프집에 가 맥주를 마시기도 하지만 사람과 썩 잘 어울리는 편은 못 된다. 이 여자는 너무 조용하고 지나치게 평범해서 오히려 이상해 보인다.

그러던 그가 어느 날 이름도 모르는 남자, 가끔 우편취급소에 들러 빠른 등기로 원고를 어딘가에 보내는 작가(황정민)에게 말을 붙인다.

영화 ‘여자, 정혜’(2005년 작)는 아픈 과거를 가진 20대 여성 정혜가 세상과 서툴게 소통을 시도하는 모습을 차분하고 섬세하게 담아냈다. 3월 개봉 이후 관객들의 좋은 평가로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장기상영을 결정했으며, 프랑스 도빌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수상 등 여러 국제영화제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영화가 세계 영화제에 알려질수록 어부지리를 보는 것은 서울 마포구 신수동 주민들이다. 영화가 회상 신과 정혜의 집 장면을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을 신수동 우편취급소와 그 주변에서 촬영했고, 또 그 거리가 영화에서 몹시 아름답게 나오기 때문이다.

우편취급소 장면은 실제로 신수동 우편취급소에서 주말마다 조금씩 촬영한 것이며, 정혜가 동료와 함께 점심시간에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바람을 쐬는 곳은 그 맞은편 신수중학교다.

정혜가 작가 남자에게 말을 붙이는 곳은 신수중학교∼신수동 우편취급소 사이 꿈터길. 근처 건물이 대부분 5층 이하인 한적한 왕복 2차로 도로 양 옆으로 잘 자란 은행나무들이 5m 간격으로 심어져 있어 여름과 가을이면 보기 좋은 풍경이 연출된다. ‘여자, 정혜’에서는 6월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신수동은 평범한 듯 하면서 번잡하지 않고, 은근히 매력적인 곳이다. 촬영장소를 찾느라 서울시내 우편취급소 수백 곳을 돌아다녔다는 영화 제작부장의 말에 따르면 “여자 정혜다운 거리”다.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 4번 출구로 나와 5분 정도 걸으면 신수중학교가 나온다.

장강명 기자 tesomiom@donga.com

― 끝 ―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