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00자 다이제스트]카메라에 담은 1910년대 경성의 감성
더보기

[300자 다이제스트]카메라에 담은 1910년대 경성의 감성

동아일보입력 2012-10-13 03:00수정 2012-10-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성, 카메라 산책/이경민 지음/293쪽·2만 원·아카이브북스
일제강점기 근대의 물결이 밀려오던 1910년대 서울의 풍경을 다양한 사진으로 보여준다. 카페, 이발소, 야시장, 인력거 등 10개 주제를 통해 경성 사람들의 근대적 인식과 감수성이 어떻게 형성됐는지 살핀다. 이 시기에 발행된 신문 기사를 기초로 역사적 배경 설명을 곁들였다. 동물원과 유람 버스, 대학로, 도서관 등 도시의 문화 시설과 여가 생활을 보여주는 자료도 풍부하다.

송금한 기자 email@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