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경영]인터넷이 쏘아올린 백만가지 작은성공
더보기

[경제경영]인터넷이 쏘아올린 백만가지 작은성공

동아일보입력 2012-07-28 03:00수정 2012-07-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빅 스몰 /김상훈 지음/204쪽·1만1000원·자음과모음
이왕 세 식구 식사를 준비하는 주부가 파스타 조금 더 만드는 것은 어렵지 않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좁은 집에 들어찬 큰 서가가 부담스럽다. 나만의 자전거를 만들어보고 싶지만 자전거란 공장에서 만드는 거다. 그래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면?

‘남고, 아깝고, 원하는…’ 자기 일상의 시시콜콜한 불편함과 욕구에 주목해 이를 자기만의 작은 기업으로 발전시킨 이들이 있다. 평범한 아줌마를 ‘셰프’로 만든 4000원짜리 주먹밥 프로젝트 ‘집밥’, 집에 쌓인 책을 대신 보관해주며 대여도 하는 ‘국민도서관 책꽂이’, 퇴화된 ‘작업 본능’을 깨우려는 일반인을 위해 컴퓨터 설계 프로그램과 전문 공구를 비치한 공동작업실 ‘테크숍’….

책의 부제는 ‘인터넷과 공유경제가 만들어낸 백만 개의 작은 성공’이다. 제목처럼 일상의 작은 공간, 작은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성공들을 소개한다. 이 주인공들은 요즘 누구나 향유하는 인터넷과 작은 정보기술(IT)의 도움으로 이전 시대에 상상할 수 없던 결과물을 내놓았다. ‘커다란 작음이란 역설이 가능한 세상이 왔다. 당신도 빨리 움직이라. 변화는 시작됐다’고 책은 말한다. 매일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포털 사이트를 대하며 단순한 ‘유저’로 살 것인가, 이를 이용해 인생을 바꾸고 좋은 사람들과 더 많은 가치를 공유할 것인가 중에서 선택하기를 직설 아닌 예증을 통해 권한다.


IT와 기업이라는 딱딱한 이야기에 얹은, 소설을 마주하듯 촘촘한 현장성과 디테일, 저자의 감성이 읽는 맛을 더한다. 본문만 치면 200쪽이 채 안되는 가벼운 분량과 명료한 디자인도 책의 미덕이다.

주요기사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빅 스몰#인터넷 비즈니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