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제경영]‘또 한 켤레’는 세상을 위해!
더보기

[경제경영]‘또 한 켤레’는 세상을 위해!

동아일보입력 2012-06-09 03:00수정 2012-06-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탐스 스토리/블레이크 마이코스키 지음·노진선 옮김
240쪽·1만2500원·세종서적
“사업 초창기에 어디를 가든 신발을 짝짝이로 신고 다녔다. 왼발에는 빨간색, 오른발에는 파란색을 신는 식이었다. 사람들이 왜 짝짝이냐고 물을 때마다 (기다렸다는 듯) ‘탐스만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2006년 아르헨티나에 여행을 간 저자는 신발이 없어 다치고 병에 걸린 아이들을 만났다. 그들을 돕기 위해 기부에만 의존하지 않는 사업을 구상했다. 그는 신발 한 켤레가 팔릴 때마다 한 켤레를 기부하는 ‘원 포 원(One for One)’ 개념을 도입한 회사를 설립했다. ‘탐스(Toms) 슈즈’의 시작이었다. 탐스는 ‘내일의 신발(Tomorrow's Shoes)’을 뜻한다. 책은 착한 아이디어를 실천해 세상에 기여하고 사업에서도 성공을 거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비슷한 성공을 이루려는 이들을 위한 실용적인 조언을 담았다.

우선 사업 초창기에 돈은 생각만큼 중요하지 않다. 상상력이 돈을 이기는 유용한 자원이다. 저자도 사무실을 구할 돈이 없어 살던 아파트에서 탐스를 창업했고, 초창기엔 인턴사원에게 월급도 주지 못했다. 탐스뿐만 아니라 성공한 기업들의 창립 신화에는 구석진 공간이 등장하곤 한다. 벤과 제리는 미국 버몬트 주 벌링턴의 낡은 주유소를 임차했고 이곳이 그들의 아이스크림 가게 ‘벤앤드제리’ 1호점이 됐다. 마크 저커버그는 하버드대 기숙사 방, 스티브 잡스는 차고를 작업 공간으로 삼았다.

다음은 ‘단순함’이다. 탐스도 신발 250켤레로 시작하며 사업의 문제점들을 개선했다. 이는 매일 조금씩 향상시켜 발전을 이끄는 일본 ‘가이젠(かいぜん)’ 개념과 닮았다. 1980년대 일본의 자동차 업체들이 느리지만 확실하게 미국에서 우위를 확보한 전략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단순함은 탐스의 디자인에도 담겼다. 탐스의 신발은 아르헨티나 신발인 알파르가타의 모양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100여 년 전에 만들어진 알파르가타는 천이 발 둘레를 감싸고 밑창이 붙은 형식이다. 신고 벗기 편하며, 빨리 마른다. 탐스는 이 기본적인 단순함을 버리지 않았다. 호주의 양목업자들이 신던 양가죽 부츠를 본뜬 어그, 브라질의 알록달록한 고무 신발을 바탕으로 하는 플립플랍도 단순하지만 세련된 이미지로 인기를 얻었다.

저자는 ‘기부는 최고의 투자’라고 강조한다. 사업에 기부를 결합하면 직원들의 사기가 높아지고 조직 내 신뢰가 쌓인다. 사내 정치도 사라진다. 저자는 2010년 9월 아르헨티나를 찾아 100만 켤레째 신발을 한 어린이에게 신겨 주었다. 맨발이었던 아이들에게 지금까지 200만 켤레가 넘는 신발이 돌아갔다.

송금한 기자 email@donga.com
#책의 향기#경영#탐스 스토리#블레이크 마이코스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