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제경영]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클라우드는 시작일 뿐
더보기

[경제경영]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클라우드는 시작일 뿐

동아일보입력 2012-04-28 03:00수정 2012-04-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클라우드, 그 다음의 충격/공병환 지음
248쪽·1만3500원·넥서스비즈
지난해 10월 12일, 애플의 새 운영체제인 iOS5를 내려받은 아이폰·아이패드 유저들은 낯선 메시지를 마주했다. ‘아이클라우드(웹 기반의 가상 저장 공간 서비스)를 이용하겠느냐’는 질문이었다. 어떤 이는 ‘예스’라 답했지만, 많은 이는 창을 닫고 아이클라우드를 잊어버렸다. 그날은 애플의 수장 스티브 잡스가 사망한 지 정확히 일주일 뒤였다.

책은 매킨토시와 아이맥, 아이팟, 맥북,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TV로 이어져온 애플의 혁신사가 성경의 ‘구약’에 불과했을지 모른다고 주장한다. 아이클라우드 때문이다. 이 추진체를 매개로 거대한 생태계 ‘애플랜드’ 안에 많은 사람이 들어올 것이며 지구인의 삶 자체가 바뀔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는다. 저자에 따르면 파일의 저장, 이동뿐 아니라 자기 집 냉장고에 넣어둔 우유의 유통기한이 12시간 남았다는 생활 정보 역시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애플TV로 받아볼 날이 머지않았다. ‘오즈의 마법사’로 치면 애플랜드로 이끄는 노란 길이 아이클라우드인 셈이다.

저자는 애플이 스마트 생태계를 통일할 가능성이 큰 이유로, 현재 클라우드 서비스를 준비하는 곳은 대부분 플랫폼 기업이나 서비스 업체인데 애플만 디바이스(아이폰, 아이패드 등)까지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든다.

이어 책은 아이클라우드와 그것이 가져올 미래에 대해 설명하면서 종종 독자를 지름길 대신 먼 길로 산책시킨다. 애플 제품들의 지난 역사에 상당한 분량을 할애했다. MP3플레이어 시장의 태동과 변천, 아이팟의 탄생과 발전 등 애플이나 정보기술(IT)업계의 변천사는 부연이라기엔 긴 느낌도 있다. 다만 큰 맥락을 되짚으면서 애플과 아이클라우드를 찬찬히 이해하겠다는 이들에겐 이 부분이 장점일 수 있다. 애플과 잡스의 업계 점령기에 익숙한 이들은 책의 3분의 2 정도를 그냥 넘기고 마지막 두 개 챕터만 읽어도 좋다.

주요기사

저자는 아이클라우드의 잠재력을 피상적으로 설명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미래의 아이폰에는 무선 충전 방식이 도입되고 음성 인식 기능이 확대되며 생체 인식 기능이 적용되겠지만 배터리 일체형 정책은 결코 바뀌지 않을 것이다’ ‘타임머신, 타임캡슐 등 값비싼 애플의 외장하드가 언젠가는 필수 소장품이 될 것이다’ ‘애플은 미래에 강아지 모양의 애플로봇을 출시할 가능성이 높다’ 등의 예측을 설득력 있는 근거와 함께 제시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책의 향기#경제경영#아이클라우드#그 다음의 충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