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0자 다이제스트]‘침묵의 봄’ 저자, 자연과 놀다
더보기

[300자 다이제스트]‘침묵의 봄’ 저자, 자연과 놀다

동아일보입력 2012-04-14 03:00수정 2012-04-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센스 오브 원더/레이첼 카슨 지음·표정훈 옮김/136쪽·1만2000원·에코리브르
‘침묵의 봄’으로 전 세계에 살충제 남용의 위험을 알렸던 저자가 자신의 어린 조카와 자연 속에서 나눈 교감을 에세이로 남겼다.

저자는 “자연을 아는 건 자연을 느끼는 것의 절반만큼도 중요하지 않다. 특히 유년 시절은 자연을 느끼면서 미지의 것에 대한 기대와 흥분, 공감, 동정, 존경, 사랑 등의 감정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한다. 글씨가 크고 내용이 어렵지 않아 어린 자녀와 함께 읽기에도 좋다. 사진작가 닉 켈시가 자연을 아름답게 담아낸 사진은 보는 이의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