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랑[고양이 눈]
더보기

유랑[고양이 눈]

홍진환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호수를 따라 유랑을 떠납니다. 느릿느릿 노를 저으면 청량한 바람이 불어와 지친 몸을 씻어줍니다. 아무런 속박 없이 물길에 몸을 맡깁니다. 신선놀음은 이런가 봅니다. 고요함에 취해 있다 보면 마음속에 평안이 찾아옵니다.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호수에서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