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발끝에 핀 ‘현란한 봄’
더보기

발끝에 핀 ‘현란한 봄’

박선희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거리 누비는 알록달록 ‘스니커즈’
운동화가 트렌치코트부터 맥시 드레스에 이르기까지 어떤 스타일의 옷에도 어울리는 만능 템으로 부상한 이래 화이트 스니커즈는 언제나 확실하고 안전한 선택이었다. 하지만 올해만큼은 과감하게 발끝에 색을 입혀도 좋을 것 같다.

미국 색채연구소 팬톤은 올해 유행할 색상 트렌드로 ‘다양한 색의 강렬한 조합’을 꼽았다. 역동적인 색상의 향연이 두드러지는 한 해가 될 것이란 뜻이다. 신발에서 그런 트렌드가 읽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평범한 봄을 만끽하긴 어려워졌지만 런웨이에서부터 자유분방한 길거리 패션에 이르기까지 알록달록 현란한 색으로 가득 찬 스니커즈는 화사한 봄기운을 먼저 몰고 온다.

가장 먼저 주목할 건 업그레이드를 마친 ‘어글리 슈즈’(굵고 투박한 굽을 가진 운동화)다. ‘인기의 정점은 지났다’라는 의견도 있지만 1970, 80년대 ‘패션 테러리스트’ 아빠들이 신던 울퉁불퉁 못생긴 운동화에서 ‘힙트로’(hiptro·최신 복고패션)의 중심으로 자리 잡은 이 신발은 일시적 유행을 넘어 패션 카테고리 가운데 하나로 연착륙하고 있다. 실제로 올 시즌에도 대부분의 디자이너 브랜드는 어글리 슈즈를 포기하지 않았다.


올해는 신발 전반에서 높고 두꺼운 굽을 자랑하는 이른바 ‘통굽’이 대세인데, 신상 운동화 역시 이런 유행이 반영돼 키높이 신발처럼 밑창이 높아졌다. 그 덕분에 어글리 슈즈는 외형을 크게 키우면서 한층 밝고 화사해진 색상으로 무장했다.

주요기사

발맹, 클로에 등은 어글리 실루엣을 지키면서 핫핑크나 레몬, 네온그린 등 보색 관계인 여러 색상을 블록처럼 조립해 분명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스텔라 매카트니 등 마치 팔레트에 풀어놓은 파스텔 물감처럼 밑창에 은은하게 그러데이션을 준 운동화는 ‘올 화이트(all white)’ 신봉자의 마음도 설레게 만든다.

어글리 슈즈의 물량 공세만은 못하지만, 몇 년간 지속되는 이 투박함에 조금씩 질려가고 있는 이들을 위해서 한결 얌전해진 단화형 스니커즈를 주력으로 내놓는 브랜드들도 있다. 이들 역시 색감을 강조하며 포인트를 준다는 것은 크게 다르지 않다. 구찌는 깔끔하고 날렵한 테니스화 실루엣 안에 미키마우스, 애플패턴 등 톡톡 튀는 캐릭터와 색을 담아냈다. 샤넬도 신발 끈과 밑창에 포인트로 네온컬러를 입혀서 과하지 않으면서도 차별화되는 전략을 꾀했다.

만약 현란한 레인보부터 전위적인 메탈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워진 색깔 중 무엇을 고를지 고민된다면 올 시즌 네온(형광)의 부상을 잊지 말자. 민트 그린, 탄제린(감귤색) 등 촌스럽지 않은 파스텔 느낌으로 진화한 네온 컬러들은 발렌티노, 샐리 라포인트 등 여러 브랜드의 2020 봄여름 컬렉션에서 공통적으로 선보였다.

구찌가 2020 봄여름 런웨이에서 선보인 ‘울트라페이스’ 스니커즈. 네온 핑크, 옐로의 화려한 색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구찌 제공
의상으로 즐기기에는 쨍한 색깔이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스니커즈로는 봄 기분을 내기 그만이다. 정진아 스타일리스트는 “다채로운 색상이 섞인 운동화를 선택할 때 전체적인 룩을 뉴트럴 톤으로 중화시키면 현대적인 느낌을 낼 수 있다”며 “상대적으로 유행을 타지 않는 트렌치코트나 심플한 재킷에 톤온톤(동일 색상 내에서 톤의 차이를 두는 배색)으로 하의를 선택하고 트렌디한 스니커즈를 신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스니커즈#팬톤#어글리 슈즈#통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