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김종인 “지금은 비상시국…황교안의 민부론 안 통해”
더보기

[단독]김종인 “지금은 비상시국…황교안의 민부론 안 통해”

김준일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1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D-19]“기업 도산 막는 게 가장 시급… 내 경제민주화도 지나간 공약”
동아일보 DB

“황교안의 (핵심 경제정책인) 민부론(民富論)으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

26일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전격 합류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자유시장 경제를 강조하는 민부론만으로는 유권자의 표를 받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지금 한국의 경제상황은 특단의 위기”라고 여러 차례 강조하면서 과거 자신이 강조해 온 경제민주화 정책에 대해서도 “이미 지나간 공약”이라고 했다. 새로운 버전의 ‘경제민주화 2.0’을 총선의 새로운 이슈로 제시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김 전 대표는 “가장 시급한 것은 기업의 도산을 막는 것”이라며 “충분한 유동성을 기업에 공급해 무너지는 것을 막고, 동시에 일자리가 사라지는 일도 없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김 전 대표가 경제민주화를 앞세워 기업을 옥죄는 정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우려에 ‘비상시국’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선을 그은 것이다. 당의 핵심 관계자는 “김 전 대표는 황 대표가 공개적으로 꺼내기 어려운 경제정책, 가령 재정의 과감한 투입을 오히려 정부에 역제안하는 역할 등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에 대해서는 “그건 이미 (실패로) 판별 난 것 아닌가”라고 평가절하 했다. 그는 이어 “지금의 유권자들은 정보 수집 능력이 뛰어나고 똑똑해서 허황된 공약은 바로 알아보고 심판에 나선다”며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정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미래통합당#김종인#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