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재무 “2조달러 부양책 통과 즉시 전국민에 현금 입급”
더보기

美재무 “2조달러 부양책 통과 즉시 전국민에 현금 입급”

뉴스1입력 2020-03-27 00:29수정 2020-03-27 0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국민에게 직접 지급하기로 한 현금과 관련,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3주 안에 수표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26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조달러(2500조원) 규모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 법안이 27일 하원을 통과해 법으로 제정되는 즉시 은행에 입금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즉시 사람들의 호주머니에 돈을 넣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전날 미 상원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 경기부양책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주요기사

5일간의 마라톤 협상 끝에 타결된 이 법안에는 Δ개인과 가족에 대한 현금 지급 2500억달러(307조원) Δ실험보험 확대 2500억달러(307조원) Δ기업 대출 3670억달러(약 451조원) Δ주·지방정부 지원 1500억달러(약 184조원) Δ병원 지원 1300억달러(약 160조원) 등이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연간 소득 7만5000달러 이하인 개인은 1인당 1200달러(약 147만원)씩 받게 된다. 부부는 2400달러(295만원), 자녀 한 명 당 500달러(61만원)가 추가된다.

27일 하원에서 법안이 통과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발효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발표된 3월 셋째 주(15~21일) 미국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직전 대비 12배 이상 폭증한 것(28만→328만명)과 관련해서는 “지금 이 숫자는 관련이 없다고 생각한다. 단기적으로 많든 적든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사람이 있다”며 큰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그러면서 “경기 부양 법안의 좋은 점은 바로 이 사람들을 대통령이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기업들이 궁극적으로 노동자들을 다시 고용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