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정권 심판 ‘화룡점정’ 돼달라”…김종인 “최대한 노력”
더보기

황교안 “정권 심판 ‘화룡점정’ 돼달라”…김종인 “최대한 노력”

뉴스1입력 2020-03-26 13:03수정 2020-03-26 1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왼쪽)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삼고초려 끝에 영입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게 “힘을 합하면 반드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거기에 화룡점정(畵龍點睛·가장 중요한 부분을 마무리해 일을 완벽하게 마친다는 뜻)이 돼달라”고 요청했다.

황 대표는 이날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김 전 대표 자택을 방문해 “당이 어려울 때 오셔서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전 대표는 “기대하는 것만큼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나름대로 판단하는 기준이 있다”며 “선거를 어떻게 치러야 할 것인지 그동안 나름대로 생각한 것도 있다.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도 달성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영입 관련) 보도가 나온 이후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엄청나게 받았다. 김 전 대표를 모셔오는 것이 총선 승리를 위해 가장 중요한 관건”이라며 “특히 이번 선거는 수도권이 대단히 중요하다. 중도층과 젊은 세대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분이 김 전 대표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