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中 입국 금지시 우리도 피해” 黃 “곧 종식 왜 말했나”
더보기

文대통령 “中 입국 금지시 우리도 피해” 黃 “곧 종식 왜 말했나”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2-28 17:49수정 2020-02-28 1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회동해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국회와 정부가 초당적으로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1시간 39분동안 회담을 갖고 공동 발표문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민안전과 경제 모두 아주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다. 초당적 협력을 구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왔다”며 “범국가적 대응을 위한 국회의 협력이 첫발을 잘 뗀 만큼 협력의 강도와 속도를 높여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어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제가 야당(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로서 추경을 먼저 제안하고 신속히 통과시킨 경험이 있다”며 “비상 상황인 만큼 신속히 논의해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주요기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정부의 안일함과 성급함을 질책했다. 황 대표는 “도대체 무슨 근거로 머잖아 종식될것이라고 말한 것이냐”고 물으며 “대통령이 보인 파안대소는 온 국민의 가슴을 산산조각냈다, 문 대통령은 깊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 사태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오는 한국인’이라고 말해 물의를 빚었고, 강 장관은 세계 각국에서 벌어지는 한국인 입국제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황 대표는 특히 “지금 이 위기의 배경에는 정부 대응 실패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중국발 입국금지 조치가 위기 초반에 반드시 실시돼야 했다. 그러나 대통령은 듣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000명으로 줄었다”며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에 치환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늘면서 다른 나라가 (우리 국민의)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하는 데 대해 걱정이 있고,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없어야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어 대구 상황과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 걱정”이라며 “대구 지역사회 감염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는 “정부의 코로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면서도 “정부는 지체 말고 코로나 추경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그 어떠한 정쟁도 중단해야 한다”며 "황 대표께서 중국 봉쇄 이야기를 계속하고 계신데 저는 지금 단계에서 중국 봉쇄를 말씀하시는 것은 다른 나라들이 한국 봉쇄를 하는 것을 정당화하는 명분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공동발표문 전문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는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대응 상황 및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대책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고 아래의 사항에 대하여 합의하였다.

1.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국회와 정부는 초당적으로 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한다.

2. 국회의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3.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한다.

4. 추가경정예산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5.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보건의료인들께 감사드리며, 의료인력, 치료병상, 시설과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기로 한다. 또한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보건의료체계 강화대책을 마련한다.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