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부정평가, 19주 만에 최악…“코로나19 대처 미흡” [한국갤럽]
더보기

文대통령 부정평가, 19주 만에 최악…“코로나19 대처 미흡” [한국갤럽]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8 14:48수정 2020-02-28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19주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부정평가 이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미흡이 제일 높았다.

한국갤럽은 28일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이 51%로 나타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3주차 부정평가(53%) 이후 19주 만에 가장 높게 조사된 결과다.

반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42%로 조사됐다. 지난주보다 3%p 감소했다.


부정평가 응답자 중 41%는 ‘코로나19 대처 미흡’을 직무수행을 잘못하는 이유로 꼽았다. 이는 지난주 대비 34%p 급증한 수치로, 최근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14%로 집계됐다. 지난주보다 13%p 감소했다.

주요기사

긍정평가 응답자 중 30%는 ‘코로나19 대처’를 직무수행 긍정 이유로 선택했다. 다만 지난주보다 4%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대처에 대한 평가가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자 사이에서도 떨어진 것이다. 다음으로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가 지난주보다 4%p 감소한 11%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7%, 미래통합당 21%, 정의당 6%, 국민의당 2%, 민생당 1%로 집계됐다. 기타 1%, 무당층 33%로 조사됐다.

한편 같은 조사에서 ‘코로나19 감염 우려 정도’를 물은 결과 77%가 ‘걱정된다’고 대답했으며, ‘별로 걱정되지 않는다’는 15%,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는 6%로 나타났다.

‘중국에서 오는 외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서는 64%가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전면 금지할 필요는 없다’는 3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5~27일 전국 18세 이상 6614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1명이 응답(응답률 15%)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한국갤럽이 자체 조사했으며,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