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확진 밤새 334명 늘어…국내 총 1595명
더보기

코로나19 확진 밤새 334명 늘어…국내 총 1595명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7 10:02수정 2020-02-27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334명이 추가됐다. 27일 오전 9시 기준, 집계된 확진자는 총 1595명이다. 사망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총 12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7일 오전 9시 현재, 전일 오후 4시 대비 확진환자 334명이 추가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 307명 ▲서울 6명 ▲경기 4명 ▲충남 4명 ▲경북 4명 ▲대전 3명 ▲울산 2명 ▲충북 2명 ▲경남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595명이 됐다. 이 가운데 24명이 격리해제 됐다. 나머지 1559명은 격리 중이다.

주요기사

지역별로 보면 ▲대구 1017명 ▲경북 321명 ▲부산 58명 ▲서울 55명 ▲경기 55명 ▲경남 36명 ▲광주 9명 ▲대전 8명 ▲충북 7명 ▲충남 7명 ▲울산 6명 ▲인천 3명 ▲전북 3명 ▲제주 2명 ▲세종 1명 ▲전남 1명 등이다.

지금까지 5만6395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3만5298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2만1097명은 아직 검사 중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