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7일부터 약국·우체국서 마스크 판매?…자칫하면 헛걸음
더보기

27일부터 약국·우체국서 마스크 판매?…자칫하면 헛걸음

뉴스1입력 2020-02-27 06:11수정 2020-02-27 0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25일 오전 서울의 한 대형마트 마스크 매대가 텅 비어 있다. 2020.2.25/뉴스1 © News1
정부가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약국, 우체국, 농협 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판매한다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실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시기는 이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부터 전국 2만4000여개 약국과 읍면지역 우체국 1400곳, 농협 하나로마트 1900곳을 통해 하루 350만장의 마스크를 판매한다.


약국 1곳당 100장의 마스크가 공급되며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는 총 110만장이 공급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1인당 마스크 구매수량은 5매로 제한된다. 여기에 정부는 생산원가와 배송비를 포함해 사실상 노마진 수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마스크가 판매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같은 1주차 마스크 배분계획에 따라 마스크를 공급한 뒤 배분결과 등을 점검해 지역별로 마스크 공급을 탄력적으로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의 계획대로 공급이 원활히 이뤄질 경우 마스크 품귀현상이 어느 정도 해소될 전망이다.

문제는 정부의 발표만 믿고 이날 당장 마스크 구매에 나섰다간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낭패를 볼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이날 오후 마스크 판매가 가능한 지역은 극히 일부 지역만 해당되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마스크 생산에 따라 빠르면 27일 오후부터 구입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지만 실질적으로는 28일부터 본격적으로 판매가 가능할 것”이라며 “27일 오후부터 구매가 가능한 지역은 마스크 생산공장과 가까운 판매처 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판매처의 생각은 또 다르다. 우체국은 마스크 판매 소식에 쇼핑몰 홈페이지에 접속자가 몰리자 3월2일부터 마스크를 판매할 예정이라고 안내문을 띄웠다.
25일 오전 대전 중구 오류동 코스트코 대전점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0.2.25/뉴스1 © News1

이마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 공급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에 위치한 우체국에 한해서 판매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우체국 온라인쇼핑몰 판매 역시 향후 추가 물량을 확보할 경우 우체국 창구와 병행해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혀 정부의 발표시기와는 차이를 보였다.

농협도 마찬가지다. 당장 마스크 물량 확보가 쉽지 않아 27~28일 판매를 장담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생산이 급증한 가운데 중국으로부터 원자재 수입이 원활하지 않으면서 향후 마스크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 경우 정부가 계획한대로 마스크가 공급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정부가 공급 뿐 아니라 원자재 확보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첫주 공급을 본 뒤 순차적으로 공급물량을 늘리고 판매처도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시골의 경우 편의점보다 우체국, 농협 판매처가 접근이 쉽지 때문에 편의점 등은 판매처로 지정되지 않았지만 향후 추이를 본 뒤 판매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