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합당, 김종인 공동선대위장 영입 검토
더보기

통합당, 김종인 공동선대위장 영입 검토

김준일 기자 , 이지훈 기자 입력 2020-02-27 03:00수정 2020-02-27 0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직전 총선 민주당 비대위원장 맡아
김종인 “제의 없고 여유도 없어” 선긋기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낸 김종인 전 의원(사진)을 총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26일 “김 전 의원은 공동선대위원장 핵심 후보군 중의 한 사람”이라며 “삼고초려를 해서라도 성사된다면 선대위에 통합정당의 상징성과 중도 확장의 메시지를 담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지도부에 있었지만 20대 총선에선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대표를 맡아 총선을 지휘했다. 김 전 의원은 서울 종로 토박이로 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종로 선거를 지원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전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아직 제의를 받은 적도 없고, 제의가 들어와도 지금은 그런 것을 할 여유가 안 된다”며 일단 거리를 뒀다.


김준일 jikim@donga.com·이지훈 기자
주요기사
#미래통합당#김종인#공동선대위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