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시계도 멈췄다…황교안·심재철·곽상도 ‘코로나19’ 검사
더보기

국회 시계도 멈췄다…황교안·심재철·곽상도 ‘코로나19’ 검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4 11:30수정 2020-02-24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국회 시계까지 멈췄다. 여야가 24일 오후 2시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를 연기했다. 일부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통합당 원내행정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심재철 원내대표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검사중에 있다”며 “확진 판정은 아직 나지 않았지만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오늘 예정됐던 의원총회와 본회의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를 비롯해 전희경 대변인, 곽상도 의원, 성일종 의원, 송언석 의원 등은 이날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를 받았다. 의원들의 검사 결과는 25일 오전 중 나올 예정이다.


지난 19일 심 원내대표 등 의원들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던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과 함께 참석했고, 하 회장은 사흘 뒤인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됐다.

주요기사

곽 의원은 SNS를 통해 “저는 건강한 상태다. 의사는 내일 아침 검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관리를 권유했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면 알려드리겠다”고 직접 전하기도 했다.

황교안, 종로 일정 취소 “검사받겠다”…원희룡 ‘자발적 격리’
심 원내대표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함께한 황교안 대표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로 했다. 당초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창신동 문구완구종합시장 앞에서 소상공인들을 만날 계획이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심 원내대표와 접촉해 자발적 격리를 선택했다. 그는 심 원내대표 검사결과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국회, 본청 및 의원회관 임시 폐쇄…‘초유의 전염병 방역’
이날 오후 2시에 예정됐던 국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도 취소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회 상황을 보고 받고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국회는 본관과 의원회관 등을 임시 폐쇄하기로 했다. 이들 건물에 대해선 이날 오후 6시부터 방역 작업이 진행된다. 이들 건물은 26일 오전 9시 다시 문을 열 계획이다. 방역이 효과를 보기 위해선 적어도 24시간 방역한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른 것이다. 국회도서관도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임시 휴관에 들어간 상태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 같은 일정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종 결정했으며 앞서 여야 3당 교섭단체 대표들과 협의를 거쳤다”라며 “임시 폐쇄 일정에 따라 내일 본회의도 열리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의원회관에 예정된 행사는 모두 취소됐고, 가급적이면 국회에서 외부인들이 다중으로 모이는 행사는 취소토록 요청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