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범투본 집회 등장해 “집으로 돌아가라”…일대 아수라장
더보기

박원순, 범투본 집회 등장해 “집으로 돌아가라”…일대 아수라장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2 15:07수정 2020-02-22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원순 서울 시장이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 집회 참가자들에게 도심내 집회금지를 알린 뒤 빠져나가고 있다.뉴스1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광황문 광장 등 사용을 금지했으나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은 22일 집회를 강행했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광화문 광장을 방문해 집회 금지를 거듭 강조했다.

범투본은 이날 오후 12시부터 광화문광장과 인근 차로에서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를 시작했다. 집회가 한창인 오후 1시 35분경에는 광화문광장에 박 시장이 나타나 서울시 방송차량 버스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집회 금지를 안내하고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박 시장이 도착하자 인근에 있던 집회 참석자와 취재진 등이 한꺼번에 몰려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다.

박 시장은 “집회 금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필수불가결한 조치였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집회를 중지하고 빨리 집으로 돌아가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여러분의 이웃의 안전과 건강까지 해칠수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신체 지키는 일에 협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 시장이 말하는 동안 집회 참석자들이 소리를 지르고 가지고 있던 물건을 던지는 등 소란이 일어났다. 박 시장이 떠난 뒤에도 혼선이 정비되는 데에는 한참이 걸렸다.

이후 범투본 총괄대표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가 집회 현장에 나타나 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박 시장이 감염의 실제인 실내 금지는 하지 않고 감염 안되는 야외만 금지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서울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서울광장과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주변 도심(차도와 인도 포함)의 사용을 당분간 금지한다고 밝혔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금지 조치를 위반하면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있다. 다만 신고 집회이니만큼 현실적으로 강제 해산은 어렵다. 서울시는 증거를 수집한 뒤 추후 벌금 부과 등 사법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