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 조사”
더보기

文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 조사”

박효목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20-02-22 03:00수정 2020-02-22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감염병도 걱정, 경제위축도 큰 걱정
방역-경제, 두마리 토끼 다 잡아야”
野 “헌정-민생-안보 이어 보건 재앙”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부터)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세균 국무총리의 긴급 보고를 받고 “(신천지 교도)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선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보고에서 정 총리는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 대책을 집중 시행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 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친형 장례식 등에 코로나19가 확산된 중국과 동남아 지역 신자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에 대한 정부 대응을 질책한 것. 문 대통령은 하루 사이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 장례식장에서만 확진자가 50명 이상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방역망이 뚫린 데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서울 양천구 행복한백화점에서 ‘코로나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를 갖고 “감염병 대응에 최대한 긴장하되,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을 침착하게 해 나가자고 당부를 드리고 있지만 말처럼 쉽지가 않다”며 “아주 여러모로 힘든 시기”라고 했다. 이어 “감염병도 걱정이지만 경제 위축도 아주 큰 걱정”이라며 “국민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도한 불안을 극복해야 한다”며 “정부가 변화하는 상황에 맞춰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국민들께서도 정부의 대응을 믿고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경제활동에 임해 달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경내 관람의 잠정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1일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헌정·민생·안보 재앙에 이어 보건 재앙이 밀려오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2015년 6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메르스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다’라고 했는데 당시 했던 말을 그대로 돌려드리고자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박효목 tree624@donga.com·김지현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문재인 대통령#신천지 대구교회#청도대남병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