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통합당, 서울 강서을에 김태우 전략공천 가닥
더보기

[단독]통합당, 서울 강서을에 김태우 전략공천 가닥

조동주 기자 입력 2020-02-21 03:00수정 2020-02-21 0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출마 선언한 김성태 지역구… 靑출신 與 진성준과 맞대결 채비
미래통합당 로고(미래통합당 홍보본부 제공)© 뉴스1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불출마를 선언한 3선 김성태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을에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을 전략공천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공관위 관계자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강서을 전략공천 후보가 김 전 수사관으로 굳어가고 있다”며 “강서을의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유력시되는 진성준 전 대통령정무기획비서관을 겨냥한 ‘자객 공천’ 차원”이라고 말했다. 대통령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출신인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의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세상에 처음 알렸다. 그런 그가 대표적 친문 인사이자 청와대 출신인 진 전 비서관과 맞붙으면 수도권에 ‘청와대 심판론’을 부각시킬 수 있다는 포석이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주요기사
#미래통합당#공천관리위원회#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서울 강서을#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