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코로나19로 폐렴 발병시 2만명 사망 가능”
더보기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코로나19로 폐렴 발병시 2만명 사망 가능”

뉴시스입력 2020-02-20 10:22수정 2020-02-20 1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폐렴발병 데이터 없어…감염병 부담 측정치 불과"
"무증상 감염 과학적 사실…우한 입국 감염 1.8%"
"감염 확산 늦춰야…백신 등 과학적 대응할 시점"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사율이 2.3%인데 반해 한국의 발병 치사율은 0.02~0.2%로 낮지만, 폐렴으로 이어질 경우 전체 국내 인구의 2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학술적 추정이 나왔다.

오명돈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장(서울대 의과대학)은 20일 서울 종로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새 감염병은 전 인구가 면역이 없기 때문에 새로운 감염병이 유행하면 전 인구 40%가 감염된다”며 이 같은 학술적 견해를 밝혔다.

그는 “전 인구의 40%가 코로나19에 감염된다면 폐렴은 발병환자의 10%이며 그 중 사망자는 1%”라며 “사망률 1만분의 4를 국내 인구에 적용한다면 우리 인구 5000만명을 곱하면 2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추정 계산이 나온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바이러스 감염 후 폐렴으로 가는 환자가 얼마나 될 것인지는 데이터는 아직 없다”며 “폐렴 발병 가능 수치는 틀릴 수 있는 수치”라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그는 브리핑 후반에 “평소 5000명이 사망하는 인플루엔자보다 치사율이 4배가 높기 때문에 질병의 부담을 인구적 차원에서 진단하려는 학술적 예시로 봐 달라”며 ‘2만명 사망 가능성’ 발언을 수습하기도 했다.

오 위원장은 “중국 우한에서 독일로 후송한 독일인 126명 중 무증상자 114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와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배양된 양성 환자가 2명 발견됐다”며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은 과학적 사실”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우한 지역에서 귀국 내지는 후송된 사람들 가운데 1.8%는 무증상 감염이 있다는 게 학술적으로 명백히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입국 당시 증상이 없어 격리되지 않은 감염자들이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등 방역 구멍이 생겼다는 얘기다.

오 위원장은 “질병이 얼마나 우리에게 큰 임팩트를 줄 것인지 파악해야 걸맞는 방역 전략을 세울 수 있다”며 “행정·방역체계 및 의료체계 정비 및 범부처 공중보건기관 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환자가 국외에서 들어오는 단계에서는 원천봉쇄해야 하지만 국내 유입자가 많아지면 확산을 늦추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감염 확산을 늦추는 핵심 목표는 최고조 시기를 늦춰서 백신을 준비하자는 것이다. 이제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대응할 시기가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